본문 바로가기

gma 광주시립미술관 Gwangju Museum of Art

모바일메뉴
오시는길 온라인미술관 사전예약

소장품 검색

하경산수

하경산수

작품명
하경산수
작가명
허건
제작년도
미상
재료
종이에 수묵담채
크기
125*104
작가설명
허 건 기간 : 1990. 6. 22 - 30 장소 : 세종화랑 南農水山의 독자성과 향토적 정취 李 龜 烈 / 美術評論家 근대 한국화의 시대적인 흐름에서 "남도화맥"으로 불리게 된 특질적 화파 형성이 19세기 에 전국적 명성으로 크게 활약한 小癡 許維의 존재로 소급되는 것임은 누구나 아는 일이 다. 小癡의 4남 米山 瀅은 선친의 境地에 이르지는 못하였으나 1931년에 타계할 때까지 이름 난小癡후광의 화가로서 묵화 또는 수묵담채의 산수화 및 문인화 활동을 보였다. 그리고 그의 4남 南農 建이 다시 전국적 명성의 화필 家門을 구현한 뚜렷한 예술생애를 보냈고, 아울러 많은 제자를 배출함으로써 같은 許씨 일족출신으로 光州에 정착하여 정통 南宗畵 추구와 많은 제자 양성에 이바지한 毅齋 許百鍊 (南農 보다 16년 연상)과 더불어 남도화맥 의 형성을 결정지었던 것이다. 小癡의 직계 3대 화가로서 南農이 1930년부터 조선 미술 전람회에 현실적인 시각과 현장 체험의 시골풍경 및 농촌생활의 정경을 소재 삼은 시대적 作風의 수묵담채화로 거듭 입선 하면서 자신의 세계를 성립시킨 것은 전적으로 독학의 결실이었다. 南農은 木浦에서 보통학교와 상업학교에 다녔을 뿐, 어느 특정 유명화가의 지도를 받은 바가 없었고, 선친 米山의 관념적인 古風 화법은 그에게 오히려 반감의 대상이 됐었을 것 같다. 따라서 그는 일찍부터 시대적인 화풍을 스스로 추구하며 자신의 작품방향을 구현시 켰던 것이다. 1940년을 전후한 시기에 毅齋와 더불어 전통화가의 위치를 확립할 수 있었 던 南農의 독특한 作風은 경쾌한 움직임과 생동감의 수묵필치 및 用墨의 부드러운 형상 미, 그리고 현실적 자연미의 정취와 풍정을 농밀화시키는 적절한 담채의 조화 등으로 성 립되고 있었다. 현존하는 작품들을 면밀히 분석해 볼 때, 그러한 독자풍의 실현은1930년 대 중엽부터 이루어지기 시작한 것임을 알 수 있다. 해방 후에는 1954년에 國展에 처음 출품한 뒤 55년부터 초대작가로 예우를 받아 해마다 참가하였고, 1958년에는 서울에서 정통화단의 새로운 예술정신을 같이하려고 한 중견, 중 진 작가들이 발족시킨 白陽會의 창립회원으로 참가하여 그 연례 회원 작품전에 유일한 지 방 거주회원으로서 출품하곤 하였다. 1950년대 이후의 南農의 作風은 그 전까지의 다분히 감각적인 흥취의 경쾌한 用筆 특징 등이 무게와 깊이를 수반한 내면적 筆意에 비중이 두어지면서 현실적인 心意의 自然風情 을 변화 있게 끊임없이 주제 삼은 세칭 "南農山水"를 확립하였다. 그것은 전통적인 보편 적 山水畵 형식을 그의 수법과 畵趣로 자유롭게 수렴하면서 독자풍을 성립시킨 것이었 다. 다시 말해서, 南農은 친조부인 小癡가 이룩하였던 심오한 경지의 南農山水畵 세계의 정신적 본질을 형식주의로서가 아니라 자신의 창초적 畵意와 개성적 표현형태로 새롭게 실현시킨 셈이었다. 南農의 그 작품형태는 거의가 향토적 情趣 표현으로 지향된 것이었고, 그로써 그 화면들 은 누구에게나 체험적인 친근감과 정감을 자아내게 한다. 다만, 1970년대 중엽 이후에 가 면서는 南農의 예술적 氣力도 쇠잔해지면서 그를 극복하기 위한 필치의 요약과 단순화가 두드러지게 되지만, 心中에 농축된 향토애와 자연애의 표현적 정념은 3년 전에 80세로 타 계할 때까지 그의 화면에 변함없이 배어 흘렀다. 세종화랑이 기획한 南農遺作展에는 화랑 측이 잘 골라 모은 전형적인 "南農山水"의 佳作, 大作을 비롯하여 병풍으로 그려진 四季山水, 그 밖에 南農이 즐겨 손댔던 靑松團 등이 나 온다. 그것들은 1930년대로부터 40년대, 50년대, 60년대, 70년대, 그리고 80년대의 만년기 에 이르는 제작시기가 선택적으로 고려돼 있어서 南農 예술의 시기적인 내면성과 변화성 을 확연히 살펴보게 하고 있다. 매우 신경을 써서 꾸민 南農 재인식 계기의 遺作展이다.
작품설명
남농 허건의 “하경산수” 작품은 수묵의 농담이 수려하며 특히 대상물에 대한 매우 정교한 묘사와 회화적인 구도를 바탕으로 제작된 수작이다. 전면부의 풍경과 안개로 이어지는 후면의 멀리있는 산봉우이 배경의 조화는 경이로운 남농 허건의 고유한 예술성을 보여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