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ma 광주시립미술관 Gwangju Museum of Art

모바일메뉴
오시는길 온라인미술관 사전예약

예정전시

배동신·양수아 _ 100년의 유산
배동신·양수아 _ 100년의 유산
  • ·기간

    2020.12.23 ~ 2021.05.09

  • ·장소

    시립미술관 본관 제5, 6전시실

  • ·관람료

    무료

  • ·주최 및 후원

    광주시립미술관

광주시립미술관은 호남미술의 주요흐름을 다루는 프로젝트를 매년 진행함으로써 지역 미술사를 연구하고 재정립하는 기회로 삼고 있다. 2020년은 배동신, 양수아 탄생 100년이 되는 해다. 광주가 낳은 천재 수채화가 배동신(1920-2008)과 추상미술의 선구자 양수아(1920-1972)가 남긴 100년의 미술사적 유산을 정리, 조명하는 전시를 마련하였다. 호남은 예로부터 ‘예향’이라 불리며 풍부한 예술적 전통을 계승해왔다. 호남 서양화단의 형성은 여수 출신화가 김홍식을 시작으로 1930년대 오지호, 김환기 등 일본에서 서양화를 배워 씨앗을 뿌린 1세대에 이어, 1940년대 태평양전쟁의 혼돈기에 일본 유학 2세대 중 배동신, 양수아, 강용운 화백이 실질적인 추상미술의 토대를 닦았다고 평가되고 있다. 이들은 1957년 한국 중앙화단의 앵포르멜 운동에 앞서 이미 비정형 형식을 선보인 선구자들입니다. 양수아 화백의 초기 작품들은 본격적 추상 이전의 실험적인 경향을 보이고 있으며, 배동신 화백 또한 야수파적인 형식으로 새로운 양식을 도입했다. 2020 광주미술아카이브전 [배동신·양수아_ 100년의 유산]은 근대 서양화단의 형성과정에서 평생 수채화만을 고집해 한국 수채화의 지평을 넓힌 거장 배동신과 역사의 격동기에 꿈과 좌절을 예술로 승화시켜 한국 현대미술의 지평을 확장한 양수아의 예술세계를 조명하는 전시다.

작품수

회화 80여점, 아카이브자료 100여점

기획의도

광주시립미술관은 호남미술의 주요흐름을 다루는 프로젝트를 매년 진행함으로써 지역 미술사를 연구하고 재정립하는 기회로 삼고 있다. 2020년은 배동신, 양수아 탄생 100년이 되는 해다. 광주가 낳은 천재 수채화가 배동신(1920-2008)과 추상미술의 선구자 양수아(1920-1972)가 남긴 100년의 미술사적 유산을 정리, 조명하는 전시를 마련하였다.

전시내용

호남은 예로부터 ‘예향’이라 불리며 풍부한 예술적 전통을 계승해왔다. 호남 서양화단의 형성은 여수 출신화가 김홍식(1897-1966)을 시작으로 1930년대 오지호(1905-1982), 김환기(1913-1974) 등 일본에서 서양화를 배워 씨앗을 뿌린 제1세대에 이어, 1940년대 태평양전쟁의 혼돈기에 일본 유학 2세대 중 배동신, 양수아, 강용운(1921-2006)이 실질적인 추상미술의 토대를 닦았다고 평가된다. 이들은 1957년 한국 중앙화단의 앵포르멜 운동에 앞서 이미 비정형 형식을 선보인 선구자들이다. 양수아의 초기 작품들은 본격적 추상 이전의 실험적인 경향을 보이고 있으며, 배동신의 초기 인물 작품들 또한 야수파적인 형식으로 새로운 양식이 도입되었다.

2020 광주미술아카이브전 [배동신·양수아_ 100년의 유산]은 근대 서양화단의 형성과정에서 평생 수채화만을 고집해 한국 수채화의 지평을 넓힌 거장 배동신과 역사의 격동기에 꿈과 좌절을 예술로 승화시켜 한국 현대미술의 지평을 확장한 양수아의 예술세계를 조명하는 전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치열했던 두 분의 예술혼을 기리며 한국 현대미술 초석의 발자취가 다시금 평가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배동신_ 100년의 유산
한국 수채화의 전통은 그리 활발하지 못했다. 한국 수채화는 1945년 전후 대구의 이인성을 비롯하여 서울의 몇몇 화가들뿐이었고 한국 전통회화나 유화와는 달리, 하나의 예술 형식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기초척인 회화과정으로만 여겨졌다. 배동신은 불모지와 같았던 한국 수채화단에 회화의 한 장르로 격상시키는데 기여했다. 근대 서양화단의 형성과정에서 평생 수채화만을 고집해 70여 년 동안 동양과 서양의 조화를 추구했던 배동신은 한국 현대미술계의 1세대화가이자 수채화의 지평을 넓힌 수채화의 거목으로 평가된다. 배동신은 “한국인의 정서는 기름보다 물로 표현되어야 한다”라는 인식 하에 유화보다는 평생을 수채화에 집중해왔다. 수채화를 통해 한길을 걸어온 그의 고집스러운 동양인 특유의 정서뿐 아니라, 전통화법과 현대적 회화 형식을 접목하는 등, 기법의 조형미를 개척함으로써 한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로 남게 되었다. 이번 전시는 무등산, 누드, 정물, 항구, 자화상, 데생 등 주요 대표작과 사진, 팜플렛 등 아카이브 자료가 전시된다.

양수아_ 100년의 유산
서양에서 추상의 절정에 달했던 1945년 전후 우리나라는 일본 유학파들을 중심으로 아카데미즘을 답습하고 있었다. 특히 남화의 전통이 뿌리 깊은 호남은 소치 허련(小癡 許鍊, 1808-1893), 미산 허형(米山 許瀅, 1862-1938)에서 남농 허건(南農 許楗, 1907-1987), 의재 허백련(毅齋 許百鍊, 1891-1977)로 이어지는 남화산수와 인상주의를 받아들여 남도의 자연에 접목시킨 오지호(1905-1982)의 자연주의 서양화 계열이 주류를 이루었다. 이처럼 보수적인 경향이 강한 호남에서 새로운 양식의 현대미술을 수용하기는 쉽지 않았다. 양수아는 1945년 전후, 그리고 1950년 6·25 등 역사적 격동기를 겪으며 한국 중앙 화단의 앵포르멜 운동이 전개된 1957년에 앞서 한국 현대미술에 추상을 예견했다. 그는 우리 근현대사 질곡의 시기에 겪었던 고뇌와 분노, 시대적 상황을 비구상이라는 새로운 양식에 자신만의 예술혼을 표출한 한국 현대회화사의 선구자였다. 이번 전시는 구상, 비구상, 자화상, 드로잉과 사진, 삽화 등 아카이브 자료가 전시된다.


  • 누드
    • 작품명

      누드

    • 작가명

      배동신

    • 제작년도

      1959

    • 규격

      64x45cm

    • 재료

      종이에 연필

    • 설명

      “무등산은 특히 덩어리가 큽디다. 무등산이 남도를 상징하는 것도 있겠지만, 제가 그리는 그림의 본질이랄까요. 그림에서 중요한 것은 문학적인 접근으로 이야기가 있는 것이라기보다는 끊임없이 대상의 본질을 찾는 것이어야 한다고 보지요. 누드스케치를 하거나 화면에 옮길 때도 저는 바위나 산을 생각합니다. 산에서 보이는 능선이나 계곡 등 모양새의 흐름, 또 산이 주는 양감, 무게, 율동감, 비례, 균형을 누드를 통해서 봅니다. 제가 표현하고 싶은 그림은 철저하게 조형성에 입각해서 그것을 통하여 예술성, 회화성에 도달하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_ 배동신 화백

  • 자화상
    • 작품명

      자화상

    • 작가명

      배동신

    • 제작년도

      1983

    • 규격

      28.5x17.5cm

    • 재료

      종이에 연필

    • 설명

      “무등산은 특히 덩어리가 큽디다. 무등산이 남도를 상징하는 것도 있겠지만, 제가 그리는 그림의 본질이랄까요. 그림에서 중요한 것은 문학적인 접근으로 이야기가 있는 것이라기보다는 끊임없이 대상의 본질을 찾는 것이어야 한다고 보지요. 누드스케치를 하거나 화면에 옮길 때도 저는 바위나 산을 생각합니다. 산에서 보이는 능선이나 계곡 등 모양새의 흐름, 또 산이 주는 양감, 무게, 율동감, 비례, 균형을 누드를 통해서 봅니다. 제가 표현하고 싶은 그림은 철저하게 조형성에 입각해서 그것을 통하여 예술성, 회화성에 도달하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_ 배동신 화백

  • 무등산
    • 작품명

      무등산

    • 작가명

      배동신

    • 제작년도

      1960

    • 규격

      54x79cm

    • 재료

      종이에 수채

    • 설명

      “수채화의 생명은 ‘물’에 있을 것입니다. 물이 가지는 속성, 물의 많고 적음에 따라 무수히 변화하는 농담(濃淡)은 동양적인 체질이라고 생각합니다. 의식주(衣食住)의 모든 면에서 서양이 기름끼가 도는 것이라면 동양은 물과 같은 담백하고 부드러운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고 사람들의 의식이나 사고방식, 체질 또한 그러하다고 생각합니다. 서양적인 표현방법론이나 의식을 수용하면서도 동양적인 것의 체질에 맞는 재료를 선택하여 이 둘의 조화를 이루는 것이 수채화라고나 할까요” _ 배동신 화백

  • 정물
    • 작품명

      정물

    • 작가명

      배동신

    • 제작년도

      1975

    • 규격

      26x31cm

    • 재료

      종이에 수채

    • 설명

      천재 수채화가 “배동신” 한국 수채화의 전통은 그리 활발하지 못했다. 한국 수채화는 1945년 전후 대구의 이인성을 비롯하여 서울의 몇몇 화가들뿐이었고 한국 전통회화나 유화와는 달리, 하나의 예술 형식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기초척인 회화과정으로만 여겨졌다. 배동신은 불모지와 같았던 한국 수채화단에 회화의 한 장르로 격상시키는데 기여했다. 근대 서양화단의 형성과정에서 평생 수채화만을 고집해 70여 년 동안 동양과 서양의 조화를 추구했던 배동신은 한국 현대미술계의 1세대화가이자 수채화의 지평을 넓힌 수채화의 거목으로 평가된다. 배동신은 “한국인의 정서는 기름보다 물로 표현되어야 한다”라는 인식 하에 유화보다는 평생을 수채화에 집중해왔다. 수채화를 통해 한길을 걸어온 그의 고집스러운 동양인 특유의 정서뿐 아니라, 전통화법과 현대적 회화 형식을 접목하는 등, 기법의 조형미를 개척함으로써 한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로 남게 되었다. 이번 전시는 무등산, 누드, 정물, 항구, 자화상, 데생 등 주요 대표작과 사진, 팜플렛 등 아카이브 자료가 전시된다.

  • 삼학도
    • 작품명

      삼학도

    • 작가명

      배동신

    • 제작년도

      1973

    • 규격

      23.5x54.6cm

    • 재료

      종이에 수채

    • 설명

      천재 수채화가 “배동신” 한국 수채화의 전통은 그리 활발하지 못했다. 한국 수채화는 1945년 전후 대구의 이인성을 비롯하여 서울의 몇몇 화가들뿐이었고 한국 전통회화나 유화와는 달리, 하나의 예술 형식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기초척인 회화과정으로만 여겨졌다. 배동신은 불모지와 같았던 한국 수채화단에 회화의 한 장르로 격상시키는데 기여했다. 근대 서양화단의 형성과정에서 평생 수채화만을 고집해 70여 년 동안 동양과 서양의 조화를 추구했던 배동신은 한국 현대미술계의 1세대화가이자 수채화의 지평을 넓힌 수채화의 거목으로 평가된다. 배동신은 “한국인의 정서는 기름보다 물로 표현되어야 한다”라는 인식 하에 유화보다는 평생을 수채화에 집중해왔다. 수채화를 통해 한길을 걸어온 그의 고집스러운 동양인 특유의 정서뿐 아니라, 전통화법과 현대적 회화 형식을 접목하는 등, 기법의 조형미를 개척함으로써 한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로 남게 되었다. 이번 전시는 무등산, 누드, 정물, 항구, 자화상, 데생 등 주요 대표작과 사진, 팜플렛 등 아카이브 자료가 전시된다.

  • 누드
    • 작품명

      누드

    • 작가명

      배동신

    • 제작년도

      1983

    • 규격

      54.5x74.5cm

    • 재료

      종이에 수채, 연필

    • 설명

      “무등산은 특히 덩어리가 큽디다. 무등산이 남도를 상징하는 것도 있겠지만, 제가 그리는 그림의 본질이랄까요. 그림에서 중요한 것은 문학적인 접근으로 이야기가 있는 것이라기보다는 끊임없이 대상의 본질을 찾는 것이어야 한다고 보지요. 누드스케치를 하거나 화면에 옮길 때도 저는 바위나 산을 생각합니다. 산에서 보이는 능선이나 계곡 등 모양새의 흐름, 또 산이 주는 양감, 무게, 율동감, 비례, 균형을 누드를 통해서 봅니다. 제가 표현하고 싶은 그림은 철저하게 조형성에 입각해서 그것을 통하여 예술성, 회화성에 도달하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_ 배동신 화백

  • 자화상
    • 작품명

      자화상

    • 작가명

      양수아

    • 제작년도

      1953

    • 규격

      33x19.5cm

    • 재료

      종이에 크레파스

    • 설명

      2020 광주미술아카이브전 <배동신·양수아_ 100년의 유산>은 근대 서양화단의 형성과정에서 평생 수채화만을 고집해 한국 수채화의 지평을 넓힌 거장 배동신과 역사의 격동기에 꿈과 좌절을 예술로 승화시켜 한국 현대미술의 지평을 확장한 양수아의 예술세계를 조명하는 전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치열했던 두 분의 예술혼을 기리며 한국 현대미술 초석의 발자취가 다시금 평가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 재봉틀질하는 여인
    • 작품명

      재봉틀질하는 여인

    • 작가명

      양수아

    • 제작년도

      1968

    • 규격

      45x37cm

    • 재료

      캔버스에 유채

    • 설명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 “양수아” 서양에서 추상의 절정에 달했던 1945년 전후 우리나라는 일본 유학파들을 중심으로 아카데미즘을 답습하고 있었다. 특히 남화의 전통이 뿌리 깊은 호남은 남화산수와 인상주의를 받아들여 남도의 자연에 접목시킨 자연주의 서양화 계열이 주류를 이루었다. 이처럼 보수적인 경향이 강한 호남에서 새로운 양식의 현대미술을 수용하기는 쉽지 않았다. 양수아는 1945년 전후, 그리고 1950년 6·25 등 역사적 격동기를 겪으며 한국 중앙 화단의 앵포르멜 운동이 전개된 1957년에 앞서 한국 현대미술에 추상을 예견했다. 그는 우리 근현대사 질곡의 시기에 겪었던 고뇌와 분노, 시대적 상황을 비구상이라는 새로운 양식에 자신만의 예술혼을 표출한 한국 현대회화사의 선구자였다. 이번 전시는 구상, 비구상, 자화상, 드로잉과 사진, 삽화 등 아카이브 자료가 전시된다.

  • 강강수월래
    • 작품명

      강강수월래

    • 작가명

      양수아

    • 제작년도

      1957

    • 규격

      82x109cm

    • 재료

      천에 유채

    • 설명

      “예술, 인류의 조형 본능에는 두 가지의 흐름이 있었다. 그 하나는 인간의 주위에 있는 물건을 또는 인간의 꿈이나 상상에서 나오는 물건을 재현하려는 요구에 근원을 둔 것이고 또 하나는 물체 대신에 기호를 만들어서 그것으로써 우주나 인간의 수수께끼를 풀려는 요구이다. 이 두 개의 흐름은 아주 대조를 이루면서 동시에 나타나 수시로 일방(一方)에서 타방(他方)에로의 급격한 전향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구상과 추상이라는 오늘의 편의적 분류로서 이 광대한 조형 본능의 진폭을 걷잡을 수 있을까 의문이다.”_ 양수아 화백

  • 작품
    • 작품명

      작품

    • 작가명

      양수아

    • 제작년도

      1962

    • 규격

      91x72.5cm

    • 재료

      캔버스에 유채

    • 설명

      전시되는 비구상 작품은 1960년대의 무의식적, 오토매틱적인 자유분방함이 드러나는 초기작품들과 1960년대 후반의 암갈색톤의 우울하고 무거운 분위기의 작품들로 의식과 무의식의 세계를 담아내는 양수아 화백 자신의 내면속 끓어오르는 치열한 격정을 담아내고 있다. 의식과 무의식의 세계를 넘나드는 상상력의 갈등, 현실과 이상사이의 비좁고 넓은 격차, 말하자면 시간과 공간의 그 격차를 포착해 보려 한다. _ 양수아 화백

  • 작품
    • 작품명

      작품

    • 작가명

      양수아

    • 제작년도

      1971

    • 규격

      60x60cm

    • 재료

      종이에 수채, 유채

    • 설명

      전시되는 비구상 작품은 1960년대의 무의식적, 오토매틱적인 자유분방함이 드러나는 초기작품들과 1960년대 후반의 암갈색톤의 우울하고 무거운 분위기의 작품들로 의식과 무의식의 세계를 담아내는 양수아 화백 자신의 내면속 끓어오르는 치열한 격정을 담아내고 있다. 의식과 무의식의 세계를 넘나드는 상상력의 갈등, 현실과 이상사이의 비좁고 넓은 격차, 말하자면 시간과 공간의 그 격차를 포착해 보려 한다. _ 양수아 화백

  • 무제
    • 작품명

      무제

    • 작가명

      양수아

    • 제작년도

      1971

    • 재료

      캔버스에 유채

    • 설명

      2020 광주미술아카이브전 <배동신·양수아_ 100년의 유산>은 근대 서양화단의 형성과정에서 평생 수채화만을 고집해 한국 수채화의 지평을 넓힌 거장 배동신과 역사의 격동기에 꿈과 좌절을 예술로 승화시켜 한국 현대미술의 지평을 확장한 양수아의 예술세계를 조명하는 전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치열했던 두 분의 예술혼을 기리며 한국 현대미술 초석의 발자취가 다시금 평가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