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ma 광주시립미술관 Gwangju Museum of Art

모바일메뉴
오시는길 온라인미술관 사전예약

현재전시

디지털 공명(Digital Resonance)
디지털 공명(Digital Resonance)
  • ·기간

    2022.03.30 ~ 2023.03.29

  • ·장소

    미디어아트플랫폼 제3전시실, 제4전시실

  • ·관람료

    무료

  • ·주최 및 후원

    광주광역시

작품수

영상, 설치 등 22점

기획의도

전시 [디지털 공명]은 예술을 통해 과거과 현재, 미래가 마주하고 상호작용하는 현상을 고찰하면서 정보 데이터에 기반하는 디지털 예술의 다양한 실험과 방향을 보여준다. 전시작품들은 첨단기술과 예술의 협업을 통해 미래 예술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으며 전시장을 방문하는 관객들은 기술의 등장과 일상화가 낳은 새로운 디지털 패러다임과 인식의 변화를 이번 전시를 통해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전시내용

디지털 공명: 예술 경험의 진화

우리는 새로운 기술의 등장과 기술의 일상화가 낳은 거대한 흐름, 즉 새로운 디지털 패러다임에 몸을 맡기고 세상을 유람하고 있다. 발터 벤야민(Walter Benjamin)의 표현에 따르면 우리는 미디어 세계의 산책자(flàneur)이다. 그렇게 우리는 세계를 부유하며 우리의 삶에 색을 더하거나 풍요롭게 하고 자기만의 시야를 넓히는 일련의 활동과 그 결과물들, 즉 예술작품을 접하고 경험하게 된다. 기술발전에 따라 세상과 사회는 변화하고 역사는 만들어진다. 예술도 그 예외가 될 수 없다.

예술작품에서 기술 미디어가 중요한 매체로 등장한 지 오래지만 근래 벌어지고 있는 급격한 변화는 아날로그 세대에게 판단과 분석을 위한 시간적 여유를 허락하지 않는다. 의식의 흐름을 앞서는 초고속의 변화 속도는 우리에게 멀미와 어지럼증을 유발하지만 21세기 디지털 시대에 태어난 세대가 기술 매체와 맺은 관계는 20세기 인류가 종이 매체와 이루었던 관계와 다를 바 없을 것이다. 문자 문화가 이미지 문화로 대체되는 과정에서 세상을 경험하는 인류의 인식과 경험 체계는 변화했고, 이러한 변화는 새로운 세대의 등장과 새로운 매체의 발전 속에서 반복되고 있다. 나아가 디지털 공명이 세대간의 예술 경험에 다른 영향을 미치는 것 또한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결국 오늘날의 디지털 세계는 물질세계의 가치나 판단 체계와 전혀 다른 새로운 인식체계를 요구하며 예술 역시 그 이전과 다른 형식과 표현, 판단 체계를 갖춰 나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변화는 선형적인 역사와 인식 진화의 산물이기보다 과거를 투영하는 인식체계의 또 다른 성립이라고 할 것이다. 예술 경험의 측면에서 예술작품이 감상과 경험의 주체인 관객에 의해서 재구성되고 있다는 점은 주목해야 할 것이다. 정신과 육체를 통해 예술작품을 경험하고 판단하는 일련의 활동은 각 세대가 지닌 시간, 장소, 상황을 마주하고 있는 개인에 의해 정의되기 때문이다.

오늘날 디지털 미디어의 기능은 여러 형태로 인간의 감각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에는 더욱 혁신적이고 실험적인 방식을 통해 네트워크화 된 인류의 삶에 더 큰 영향력을 미치게 될 것이다. 게임산업과 함께 VR(Virtual Reality), AR(Augment Reality), MR(Mixed Reality), XR(Extended Reality), 햅틱(Haptic) 기술 등이 그러한 예로 과거에 경험하지 못한 인간의 새로운 감각을 자극하고 나아가 새로운 상호 커뮤니케이션을 가능하게 한다. 기술 미디어에 기반한 예술 작품이 제안하는 인간과 대상의 소통, 관계 맺기, 상호작용 등과 같은 세상과의 교감과 해석은 각 개인의 다양한 체험과 의미 구축을 가능케 할 것이다.


  • 노텔
    • 작품명

      노텔

    • 작가명

      로렌스 렉

    • 제작년도

      2021

    • 재료

      다중매체 설치, 비디오게임 패키지, 4K 비디오

    • 작품설명

      <노텔>은 미래의 특급 호텔을 홍보하는 멀티미디어 설치 작품이다. 세계 최고의 호화로운 호텔을 표방하는 노텔사(Nøtel Corporation)는 게임 컨트롤러를 이용해 접근할 수 있는 비디오게임 형식의 가상공간이다. 이 환상 세계를 방문하는 사람들은 양자 컴퓨터, 중력 텔레포터, 춤추는 드론, 유령 같은 홀로그램을 마주하며 유리 복도로 안내받는다. 혹은 노텔사 대표의 미디어아트 컬렉션을 전시하기 위해 특별히 만들어진 갤러리 공간을 구경할 수도 있다. 2022년 G.MAP 개관전에는 광ㅈ시를 알리는 새로운 이정표들이 가상공간 안에 추가되었다.

  • 유형(有形) 데이터
    • 작품명

      유형(有形) 데이터

    • 작가명

      바론 란텐느

    • 제작년도

      2020

    • 규격

      가변크기

    • 재료

      디스플레이, 미디어 플레이어, 케이블

    • 작품설명

      <유형(有形) 데이터>는 3D 시뮬레이션을 이용해 우리를 둘렀나 기술 장치의 물질성을 강조하는 애니메이션들로 블록체인에 기반한 스크린 조각(NFT)으로 발전했다. 동시에 이 작품은 가상 세계로 열리는 포털의 형태를 취하는 스크린 기반 설치 작품이 되기도 하다. 이러한 다면적 메커니즘은 미학적 잠재력을 회복하는 동시에 실제와 가상세계의 연결지점을 구축한다.

  • 나의 집이었던 곳
    • 작품명

      나의 집이었던 곳

    • 작가명

      마크 리

    • 제작년도

      2021

    • 재료

      실시간 데이터 시각화

    • 작품설명

      <나의 집이었던 곳>은 ‘생물종’의 균질화 과정이 우리의 삶과 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에서 시작한다. 관객은 실제 ‘구글 어스(Google Earth)’를 사용하여 실시간으로 아이내추럴리스트(iNaturalist)*에게 유기체에 대한 관찰 결과를 보낼 수 있다. 또한 멸종 위기에 처한 식물, 균류뿐만 아니라 같은 나라에서 분류학적으로 가장 유사한 동물종이 자동으로 추가된다. 이 작품을 통해 그는 자연, 인간, 기계에 대한 우리의 인식과 그 인식 안에서 우리의 역할을 변화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지각하는 일련의 과정을 보여준다. *아이내추럴리스트(iNaturalist) 자연학자, 시민 과학자, 생물학자들로 구성된 소셜 네트워크이다. 동식물을 식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이 어플리케이션에서 일반 사용자는 어플리케이션으로 관찰한 결과를 기록하고 공유함으로써 과학자들이 자연을 연구하고 보호하는 것에 연구 데이터를 지원한다.

  • 기록된 기관(器官)
    • 작품명

      기록된 기관(器官)

    • 작가명

      라파엘 로자노-해머

    • 제작년도

      2016

    • 규격

      가변설치

    • 재료

      컴퓨터, 스크린, 카메라, 커스텀 소프트웨어

    • 작품설명

      <기록된 기관(器官)>은 안면 인식 기술을 활용한 작품으로, 카메라가 방문객의 얼굴을 합성하여 실시간 초상화로 구현한다. 여러 관객의 다른 얼굴을 합성하여 만들어진 새로운 초상화, 잡종 ‘셀카’가 되는 것이다. 이 작품에 사용된 안면 인식(Face-detection) 기술은 경찰, 군대 등에서 주로 활용되는 것으로 기술을 통해 인위적이고 분별없는 초상화가 만들어지는 모습을 통해 현대 사회의 기술이 만들어내는 혼종적이고 독단적인 식별을 이야기한다.

  • 이너드림 하우스
    • 작품명

      이너드림 하우스

    • 작가명

      박상화

    • 제작년도

      2022

    • 규격

      가변크기

    • 재료

      LED 모니터, 혼합매체, QHD video

    • 작품설명

      비디오 조각 <이너드림 하우스>는 주거 공간을 소재로 그 속의 사물과 사람에 대해 상상하게 하는 초현실적 풍경을 그린 디지털 상상화이다. 일상의 풍경을 새로운 상상으로 조합하여 보여주는 이 작품은 반복되는 일상으로부터의 탈출을 시도한다. 무등산에서 느낀 자연의 감동은 작품을 통해 회복과 치유, 아름다움 등이 공존할 수 있는 이상향의 풍경을 보여주는 것이다. 익숙함과 낯섦이 공존하는 도원경 안에서 관객은 대자연의 변화무쌍한 풍경과 조우하고 자연으로 회귀하는 여정에 참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