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ma 광주시립미술관 Gwangju Museum of Art

모바일메뉴
오시는길 온라인미술관 사전예약

현재전시

전시명  요나스 메카스 탄생 100주년 기념 [요나스 메카스+백남준 : 나의 친애하는 친구들에게]
전시기간 2022년 11월 29부터 2023년 2월 28일까지
전시장소 : 광주시립미술관 본관 제1,2전시실
요나스 메카스+백남준 : 나의 친애하는 친구들에게
  • ·기간

    2022.11.29 ~ 2023.02.28

  • ·장소

    시립미술관 본관 제1, 2전시실

  • ·관람료

    무료

  • ·주최 및 후원

    광주시립미술관

작품수

영상 15점, 아카이브 자료 100여점

기획의도

요나스 메카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To All My Dear Friends, 나의 친애하는 친구들에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미국 아방가르드 영화의 거장이자 ‘필름 다이어리’ 방식으로 실험영화사에 새로운 지평을 연 요나스 메카스의 전 생애에 걸친 주요 필름들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그가 건네는 많은 영화 이야기들이 친구들에게 보내는 안부편지라는 관점에서 시작된다.

더불어 그가 친애했던 동료 예술가들의 많은 기록, 그 중에서 같은 뉴욕의 이주민이자 망명자로서 멀리서 가끔씩은 함께 활동했던 백남준과의 우정에 대해서 새롭게 조명한다. 또한 요나스 메카스와 함께 동시대에 활동했던 플럭서스 예술가들의 이미지가 투사되는 백남준의 [시스틴 채플]이 전시된다.

요나스 메카스의 영화 속 많은 메시지들은 이렇게 말한다. “깊은 절망 속 현실에서도 여전히 우리는 일상을 놓치지 않고 자유롭게 예술을 하며 마시고 춤추며 온 삶의 감각을 기록하고 기억하며 살아가길.” 이것 이야말로 요나스 메카스가 이번 전시를 통해 남기는 편지의 마지막 추신일지도 모른다.

전시내용

요나스 메카스는 리투아니아 출신의 시인이자 영화 평론가, 잡지 발행인, 영화 프로그래머(film programmar), 예술 감독이다. 그는 미국 최초의 영화 평론지『필름 컬처』(1954)를 그의 남동생 아돌파스 메카스(Adolfas Mekas)와 함께 공동 창립했으며, 최대 규모의 뉴욕 대안신문인 『빌리지 보이스』에 17년간 영화 칼럼을 기고하는 영화 평론가이기도 했다. 앤디 워홀, 셜리 클라크 등의 22명의 감독 및 작가들과 함께 ‘뉴 아메리칸 시네마 그룹’을 창립하여 기존의 관습적인 영화와 예술의 방식을 거부하고 새로운 실험영화를 지지하는 활동가였다.

그의 영화의 특징은 ‘필름 다이어리(영화 일기)’라는 새로운 형식을 통해 끊임없이 자신의 감정과 일상에 대해 싱글 프레임의 짧은 이미지 조각들로 기록하고 편집된다. 1960년대 전쟁 이후 혼란했던 시대 속에서도 그의 영화에는 유머와 시와 노래와 춤이 함께 하며, 친구들의 일상들을 놓치지 않고 보여준다. 시대가 변해 16mm 볼렉스(Bolex) 카메라가 아닌 비디오로 바뀌는 순간에도 그는 기록을 멈추지 않았다. 그의 필름 다이어리는 영화의 본질이자 그의 신념이며 전 생에 걸친 그의 영화 인생을 말해주는 것이다.

이번 전시는 요나스 메카스가 촬영하고 백남준이 함께 출연한 [파괴 사중주]에서부터 플럭서스 예술가들의 일상과 그 예술 활동들이 담겨 있는 [앤디 워홀의 삶의 장면들], [제피로 토르나와 조지 마키우나스의 삶], 그리고 [여행 서사시], 대표작 [월든] 등 그의 주요 필름들이 상영된다. 또한 요나스 메카스와 함께 동시대에 활동했던 플럭서스 예술가들의 이미지가 투사되는 백남준의 [시스틴 채플]이 전시된다.


  • 파괴 사중주
    • 작품명

      파괴 사중주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2006

    • 규격

      6분

    • 재료

      4채널 영상설치 아날로그 컬러 사운드

    • 작품설명

      <파괴 사중주>는 제51회 베니스비엔날레 리투아니아 파빌리온에서 출품된 작품으로 4개의 각각 다른 모니터들은 상징적이면서 실제적인 파괴의 현장의 순간들을 연속적으로 보여준다. 1997년 백남준이 피아노를 계속해서 파괴하는 퍼포먼스 현장, 1990년 베를린 장벽의 파괴, 플럭서스 예술가인 다니우스 케스미나스(Danius Kesminas)의 설치작품을 불로 태우는 퍼포먼스 영상, 그리고 세계무역센터의 911 테러 현장을 요나스 메카스 자신의 소호 아파트 옥상에서 촬영한 것이다. 예술에서 벌어지는 일상적 파괴에서부터 큰 역사적 사건 속 파괴에 관한 여러 조각 모음을 통해 파괴의 다양한 의미에 대해 고찰하게끔 만드는 작품이다.

  • 파괴 사중주
    • 작품명

      파괴 사중주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2006

    • 규격

      6분

    • 재료

      4채널 영상설치 아날로그 컬러 사운드

    • 작품설명

      <파괴 사중주>는 제51회 베니스비엔날레 리투아니아 파빌리온에서 출품된 작품으로 4개의 각각 다른 모니터들은 상징적이면서 실제적인 파괴의 현장의 순간들을 연속적으로 보여준다. 1997년 백남준이 피아노를 계속해서 파괴하는 퍼포먼스 현장, 1990년 베를린 장벽의 파괴, 플럭서스 예술가인 다니우스 케스미나스(Danius Kesminas)의 설치작품을 불로 태우는 퍼포먼스 영상, 그리고 세계무역센터의 911 테러 현장을 요나스 메카스 자신의 소호 아파트 옥상에서 촬영한 것이다. 예술에서 벌어지는 일상적 파괴에서부터 큰 역사적 사건 속 파괴에 관한 여러 조각 모음을 통해 파괴의 다양한 의미에 대해 고찰하게끔 만드는 작품이다.

  • 소호와의 작별 사중주
    • 작품명

      소호와의 작별 사중주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1967~2004

    • 규격

      가변시간

    • 재료

      4채널 영상 16mm 컬러 사운드

    • 작품설명

      <소호와의 작별 사중주>는 요나스 메카스가 오랫동안 머물렀던 소호를 떠나며 애정어린 시선으로 작별 인사를 남기는 4부작의 영상이다. 같은 소호의 거리에서 함께 활동했던 백남준과 요나스 메카스의 모습을 확인 할 수 있다. 이 영상은 나의 소호에 대한 사랑의 선언이자 작별인사이기도 하다. 1967년 나는 처음 소호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조지 마키우나스(플럭서스 운동의 창시자 및 리투아니아 예술가)가 만든 첫 소호조합의 창립 멤버였다. 이 네 개의 영상들은 각각 따로 하나의 영상으로 볼 수도 있고 네 개의 이어진 비디오로 볼 수도 있다. 이 영상들은 소호가 어떻게 초기에 생겼으며 이후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보여준다. 시간이 흐를수록 소호는 예술가들의 유토피아에서 비즈니스에 적합한 유토피아의 공간으로 바뀌었다.

  • 소호와의 작별 사중주
    • 작품명

      소호와의 작별 사중주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1967~2004

    • 규격

      가변시간

    • 재료

      4채널 영상 16mm 컬러 사운드

    • 작품설명

      <소호와의 작별 사중주>는 요나스 메카스가 오랫동안 머물렀던 소호를 떠나며 애정어린 시선으로 작별 인사를 남기는 4부작의 영상이다. 같은 소호의 거리에서 함께 활동했던 백남준과 요나스 메카스의 모습을 확인 할 수 있다. 이 영상은 나의 소호에 대한 사랑의 선언이자 작별인사이기도 하다. 1967년 나는 처음 소호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조지 마키우나스(플럭서스 운동의 창시자 및 리투아니아 예술가)가 만든 첫 소호조합의 창립 멤버였다. 이 네 개의 영상들은 각각 따로 하나의 영상으로 볼 수도 있고 네 개의 이어진 비디오로 볼 수도 있다. 이 영상들은 소호가 어떻게 초기에 생겼으며 이후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보여준다. 시간이 흐를수록 소호는 예술가들의 유토피아에서 비즈니스에 적합한 유토피아의 공간으로 바뀌었다.

  • 소호와의 작별 사중주
    • 작품명

      소호와의 작별 사중주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1967~2004

    • 규격

      가변시간

    • 재료

      4채널 영상 16mm 컬러 사운드

    • 작품설명

      <소호와의 작별 사중주>는 요나스 메카스가 오랫동안 머물렀던 소호를 떠나며 애정어린 시선으로 작별 인사를 남기는 4부작의 영상이다. 같은 소호의 거리에서 함께 활동했던 백남준과 요나스 메카스의 모습을 확인 할 수 있다. 이 영상은 나의 소호에 대한 사랑의 선언이자 작별인사이기도 하다. 1967년 나는 처음 소호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조지 마키우나스(플럭서스 운동의 창시자 및 리투아니아 예술가)가 만든 첫 소호조합의 창립 멤버였다. 이 네 개의 영상들은 각각 따로 하나의 영상으로 볼 수도 있고 네 개의 이어진 비디오로 볼 수도 있다. 이 영상들은 소호가 어떻게 초기에 생겼으며 이후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보여준다. 시간이 흐를수록 소호는 예술가들의 유토피아에서 비즈니스에 적합한 유토피아의 공간으로 바뀌었다.

  • 제피로 토르나 혹은 조지 마키우나스의 삶
    • 작품명

      제피로 토르나 혹은 조지 마키우나스의 삶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1992

    • 규격

      34분

    • 재료

      16mm 컬러 사운드

    • 작품설명

      1952년부터 1978년 조지 마키우나스가 죽기 전 마지막 해를 보낼 때까지 찍은 그의 영상들이다. 조지 마키우나스는 플럭서스 운동의 창시자이면서 메카스의 가장 친한 동료이자 같은 리투아니아 망명자인 예술가였다. 이 영상에는 마키우나스의 부모님의 일상, 그의 많은 플럭서스 활동들, 여러 친구들을 찍은 장면들이 등장한다. 요코 오노, 존 레논, 앤디 워홀, 알무스 살시우스 외 다수의 플럭서스 예술가들이 등장한다. 해당 영상에 나오는 사운드는 몬테베르디의 환희에 찬 성악곡 “제피로 토르나”와 함께 마키우나스가 죽기 전 마지막 해에 요나스 메카스가 쓴 일기를 낭독한 소리로 되어있다. 마키우나스가 마지막 해 병환으로 고통 받는 순간 속에서도 영상에서는 그의 병이나 아픔에 대해서는 묘사하지 않는다. 병상에서의 마키우나스의 모습은 미소를 짓고 있다.

  • 앤디 워홀에게 이 상을 드립니다
    • 작품명

      앤디 워홀에게 이 상을 드립니다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1964

    • 규격

      12분

    • 재료

      16mm 흑백 사운드

    • 작품설명

      1964년에 요나스 메카스가 발간하는 실험영화 잡지 『필름 컬처』는 매년 수여하는 독립영화상의 수상자로 앤디 워홀을 선정했다. 앤디 워홀의 작품을 몇 편 보여준 다음 그가 무대에 올라오면 상을 건네주는 것이 원래의 계획이었다. 하지만 앤디 워홀은 공적인 자리에 나타나고 싶지 않다며 거절했다. 그래서 나는 워홀의 팩토리로 가서 상을 수여하고 이를 촬영하여 뉴욕 영화관에서 열리는 시상식 때 틀기로 했다. 앤디도 그 방식이 좋다고 생각했다. 앤디는 이를 위해 유명 인사들을 불러 모았다. . . 필름을 현상하면서 영화를 느리게 만들고, 앤디에게 바치는 헌사로 팩토리의 배경음악으로 매일 틀었던 슈프림의 노래를 삽입했다.

  • 여행 서사시
    • 작품명

      여행 서사시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1967~2003

    • 규격

      가변시간

    • 재료

      4채널 영상 16mm 컬러 무성

    • 작품설명

      요나스 메카스가 여행한 각기 다른 지역, 아시시(이탈리아), 아빌라(스페인), 스톡홀름(스웨덴), 모스크바(러시아) 등에서 찍은 이미지와 싱글 프레임들을 짧은 호흡으로 포착하여 보여준다. <아시시의 노래> 1967, 2분 & <아빌라의 노래> 1967, 4분 <모스크바의 노래> 1971, 3분 <스톡홀름의 노래> 1980, 4분 <이탈리아의 노래> 1967, 15분

  • 여행 서사시
    • 작품명

      여행 서사시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1967~2003

    • 규격

      가변시간

    • 재료

      4채널 영상 16mm 컬러 무성

    • 작품설명

      요나스 메카스가 여행한 각기 다른 지역, 아시시(이탈리아), 아빌라(스페인), 스톡홀름(스웨덴), 모스크바(러시아) 등에서 찍은 이미지와 싱글 프레임들을 짧은 호흡으로 포착하여 보여준다. <아시시의 노래> 1967, 2분 & <아빌라의 노래> 1967, 4분 <모스크바의 노래> 1971, 3분 <스톡홀름의 노래> 1980, 4분

  • 여행 서사시
    • 작품명

      여행 서사시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1967~2003

    • 규격

      가변시간

    • 재료

      4채널 영상 16mm 컬러 무성

    • 작품설명

      요나스 메카스가 여행한 각기 다른 지역, 아시시(이탈리아), 아빌라(스페인), 스톡홀름(스웨덴), 모스크바(러시아) 등에서 찍은 이미지와 싱글 프레임들을 짧은 호흡으로 포착하여 보여준다. <아시시의 노래> 1967, 2분 & <아빌라의 노래> 1967, 4분 <모스크바의 노래> 1971, 3분 <스톡홀름의 노래> 1980, 4분 <이탈리아의 노래> 1967, 15분

  • 여행 서사시
    • 작품명

      여행 서사시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1967~2003

    • 규격

      가변시간

    • 재료

      4채널 영상 16mm 컬러 무성

    • 작품설명

      요나스 메카스가 여행한 각기 다른 지역, 아시시(이탈리아), 아빌라(스페인), 스톡홀름(스웨덴), 모스크바(러시아) 등에서 찍은 이미지와 싱글 프레임들을 짧은 호흡으로 포착하여 보여준다. <아시시의 노래> 1967, 2분 & <아빌라의 노래> 1967, 4분 <모스크바의 노래> 1971, 3분 <스톡홀름의 노래> 1980, 4분 <이탈리아의 노래> 1967, 15분

  • 월든
    • 작품명

      월든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1968~69

    • 규격

      180분 각 채널 60분

    • 재료

      3채널 비디오 16mm 사운드

    • 작품설명

      <월든>은 요나스 메카스가 처음으로 만든 필름 다이어리(영화일기) 형식의 영화로 메카스가 1964-69년에 걸쳐 찍은 이미지들의 조합들을 모아 편집했다. 이 작품은 계절을 따라 시간 순서대로 6개의 릴스로 구성된다. 첫 번째와 두 번째 릴스에서는 그가 뉴욕 생활에서 만난 친구, 여행, 창립한 시네마테크와 필름 메이커스 조합에 대한 활동에 관한 모습들을 보여준다. 세 번째와 네 번째 릴스에서는 겨울에 대한 장면을 담고 있다. ‘평화를 향한 여성들’에 대한 집회의 장면으로 시작된다. 마지막 두 개의 릴스에서는 봄과 가을에 자신의 남동생인 아돌파스 메카스의 영화 작업과정을 담고 있다.

  • 월든
    • 작품명

      월든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1968~69

    • 규격

      180분 각 채널 60분

    • 재료

      3채널 비디오 16mm 사운드

    • 작품설명

      <월든>은 요나스 메카스가 처음으로 만든 필름 다이어리(영화일기) 형식의 영화로 메카스가 1964-69년에 걸쳐 찍은 이미지들의 조합들을 모아 편집했다. 이 작품은 계절을 따라 시간 순서대로 6개의 릴스로 구성된다. 첫 번째와 두 번째 릴스에서는 그가 뉴욕 생활에서 만난 친구, 여행, 창립한 시네마테크와 필름 메이커스 조합에 대한 활동에 관한 모습들을 보여준다. 세 번째와 네 번째 릴스에서는 겨울에 대한 장면을 담고 있다. ‘평화를 향한 여성들’에 대한 집회의 장면으로 시작된다. 마지막 두 개의 릴스에서는 봄과 가을에 자신의 남동생인 아돌파스 메카스의 영화 작업과정을 담고 있다.

  • 월든
    • 작품명

      월든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1968~69

    • 규격

      180분 각 채널 60분

    • 재료

      3채널 비디오 16mm 사운드

    • 작품설명

      <월든>은 요나스 메카스가 처음으로 만든 필름 다이어리(영화일기) 형식의 영화로 메카스가 1964-69년에 걸쳐 찍은 이미지들의 조합들을 모아 편집했다. 이 작품은 계절을 따라 시간 순서대로 6개의 릴스로 구성된다. 첫 번째와 두 번째 릴스에서는 그가 뉴욕 생활에서 만난 친구, 여행, 창립한 시네마테크와 필름 메이커스 조합에 대한 활동에 관한 모습들을 보여준다. 세 번째와 네 번째 릴스에서는 겨울에 대한 장면을 담고 있다. ‘평화를 향한 여성들’에 대한 집회의 장면으로 시작된다. 마지막 두 개의 릴스에서는 봄과 가을에 자신의 남동생인 아돌파스 메카스의 영화 작업과정을 담고 있다.

  • 브로드웨이 491번가
    • 작품명

      브로드웨이 491번가

    • 작가명

      요나스 메카스

    • 제작년도

      2009

    • 규격

      60분

    • 재료

      사운드 설치

    • 작품설명

      요나스 메카스가 30년 동안 살았던 뉴욕 소호 브로드웨이 491번가 집에서의 사운드 설치 작품이다. 사운드는 실제 요나스 메카스의 집에서 아이들이 떠드는 소리, 노래 부르는 소리, 친구들과 영화에 관해서 토론하는 소리 등이 삽입되어 있다. 그가 썼던 시, 노트, 친구들에게 보내는 엽서 및 사진들이 걸려 있고 실제 그가 살았던 공간의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게끔 한다.

  • 시스틴 채플
    • 작품명

      시스틴 채플

    • 작가명

      백남준

    • 제작년도

      1993

    • 규격

      가변크기

    • 재료

      4채널 비디오 컬러 사운드

    • 작품설명

      1993년 베니스비엔날레 독일관 작가로 참여하여 황금사자상을 안겨준 <시스틴 채플>은 백남준의 몰입형 4채널 비디오 설치 작품이다. 백남준은 르네상스 미술의 정수인 이탈리아 바티칸 시스틴 예배당 속 미켈란젤로의 천장화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했다. 이 작품을 구성하는 주요 영상 채널은 백남준과 동시대를 보냈던 플럭서스 활동가들을 포함한 여러 예술가들이 함께 진행했던 공동 작업의 이미지 조각들이다. 백남준과 그가 활동했던 그룹 플럭서스(Fluxus)는 이미지가 일상생활에서 널리 보급되고 있는 시대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를 형성했다. 작곡가 칼하인츠 슈톡하우젠(Karlheinz Stockhausen)과 존 케이지(John Cage), 그리고 개념 예술가이자 플럭서스 그룹의 창시자인 리투아니아계 예술가인 조지 마키우나스(George Maciunas)는 백남준의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작업 방식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번 <시스틴 채플> 작품을 통해 1960년대 요나스 메카스와 백남준이 활동했던 미국 아방가르드 운동과 플럭서스 예술가들의 활동 기록들을 살펴볼 수 있다.

  • 시스틴 채플
    • 작품명

      시스틴 채플

    • 작가명

      백남준

    • 제작년도

      1993

    • 규격

      가변크기

    • 재료

      4채널 비디오 컬러 사운드

    • 작품설명

      1993년 베니스비엔날레 독일관 작가로 참여하여 황금사자상을 안겨준 <시스틴 채플>은 백남준의 몰입형 4채널 비디오 설치 작품이다. 백남준은 르네상스 미술의 정수인 이탈리아 바티칸 시스틴 예배당 속 미켈란젤로의 천장화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했다. 이 작품을 구성하는 주요 영상 채널은 백남준과 동시대를 보냈던 플럭서스 활동가들을 포함한 여러 예술가들이 함께 진행했던 공동 작업의 이미지 조각들이다. 백남준과 그가 활동했던 그룹 플럭서스(Fluxus)는 이미지가 일상생활에서 널리 보급되고 있는 시대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를 형성했다. 작곡가 칼하인츠 슈톡하우젠(Karlheinz Stockhausen)과 존 케이지(John Cage), 그리고 개념 예술가이자 플럭서스 그룹의 창시자인 리투아니아계 예술가인 조지 마키우나스(George Maciunas)는 백남준의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작업 방식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번 <시스틴 채플> 작품을 통해 1960년대 요나스 메카스와 백남준이 활동했던 미국 아방가르드 운동과 플럭서스 예술가들의 활동 기록들을 살펴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