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ma 광주시립미술관 Gwangju Museum of Art

모바일메뉴
오시는길 온라인미술관 사전예약

현재전시

광주미술아카이브전 (색채의 마술사 임직순)
광주미술아카이브전 (색채의 마술사 임직순)
  • ·기간

    2022.04.19 ~ 2022.06.26

  • ·장소

    시립미술관 본관 제5, 6전시실

  • ·관람료

    무료

  • ·주최 및 후원

    광주시립미술관

광주시립미술관은 2022 광주미술아카브전으로 [색채의 마술사, 임직순]전을 개최한다. 운창 임직순(雲昌 任直淳, 1921~1996)은 호남지역 서양화의 기틀 형성과 확산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이번 전시는 한국을 대표하는 색채화가 임직순의 화업을 재조명하고 그 의미와 가치를 정립하는데 의의가 있다. 임직순은 1921년 출생으로 1942년 일본미술학교 유화과를 졸업하고 1956년 [화실], 1957년 [좌상]으로 국전에서 문교부장관상과 대통령상을 수상한다. 1961년부터 오지호(吳之湖, 1905~1982)의 뒤를 이어 조선대학교 미술학과 교수로 부임해 재직하면서 많은 후학을 양성하였다. 또한 1986년 대한민국 문예상, 1993년 오지호미술상 및 보관문화훈장을 수상하고 1996년 심장병으로 생을 마감하였다. 이번 전시는 임직순의 시기별 대표 작품을 중심으로 3개의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섹션 ‘색채 속에서 피어나고 색채 속으로 스민다’는 사실적인 재현을 중심으로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구축해갔던 시기의 작품으로 구성되었으며 ‘찬란한 색채의 집합’ 섹션은 강렬한 색을 기본으로 공간과 형태에 대한 다양한 변용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이루어졌으며, ‘시각적 진실 넘어 내면적 화음’ 섹션은 단순한 선과 색으로 자연의 내적인 본질을 보여준 작품을 중심으로 전시된다. 임직순은 빛의 대비와 색채의 변조를 통한 유기적인 조화를 이루면서도 형식적으로 안정된 구도를 추구하였으며, 작품의 주제로 자연의 모습과 꽃과 여인을 화폭에 담아냈다. 특히 작가는 꽃과 여인 작품을 통해 궁극적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생명의 힘과 그 내면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호남 구상미술의 형성과 활성화에 지대한 영향을 준 작가, 임직순의 작품세계와 작품에 대한 작가적 고뇌와 열정을 아카이브 자료를 통해 살펴보고 그 의미와 가치를 확인 할 수 있는 전시가 되길 기대한다.

작품수

회화 75점, 드로잉 60점, 아카이브 자료 70여점

기획의도

2022년 임직순 탄생 100주년을 맞아, 한국을 대표하는 색채화가 임직순의 예술세계를 재조명하고 그 의미와 가치를 정립하는 광주미술아카이브전을 추진

전시내용

광주시립미술관은 2022 광주미술아카브전으로 [색채의 마술사, 임직순]전을 개최한다. 운창 임직순(雲昌 任直淳, 1921~1996)은 호남지역 서양화의 기틀 형성과 확산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이번 전시는 한국을 대표하는 색채화가 임직순의 화업을 재조명하고 그 의미와 가치를 정립하는데 의의가 있다.

임직순은 1921년 출생으로 1942년 일본미술학교 유화과를 졸업하고 1956년 [화실], 1957년 [좌상]으로 국전에서 문교부장관상과 대통령상을 수상한다. 1961년부터 오지호(吳之湖, 1905~1982)의 뒤를 이어 조선대학교 미술학과 교수로 부임해 재직하면서 많은 후학을 양성하였다. 또한 1986년 대한민국 문예상, 1993년 오지호미술상 및 보관문화훈장을 수상하고 1996년 심장병으로 생을 마감하였다.

이번 전시는 임직순의 시기별 대표 작품을 중심으로 3개의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섹션 ‘색채 속에서 피어나고 색채 속으로 스민다’는 사실적인 재현을 중심으로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구축해갔던 시기의 작품으로 구성되었으며 ‘찬란한 색채의 집합’ 섹션은 강렬한 색을 기본으로 공간과 형태에 대한 다양한 변용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이루어졌으며, ‘시각적 진실 넘어 내면적 화음’ 섹션은 단순한 선과 색으로 자연의 내적인 본질을 보여준 작품을 중심으로 전시된다.

임직순은 빛의 대비와 색채의 변조를 통한 유기적인 조화를 이루면서도 형식적으로 안정된 구도를 추구하였으며, 작품의 주제로 자연의 모습과 꽃과 여인을 화폭에 담아냈다. 특히 작가는 꽃과 여인 작품을 통해 궁극적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생명의 힘과 그 내면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호남 구상미술의 형성과 활성화에 지대한 영향을 준 작가, 임직순의 작품세계와 작품에 대한 작가적 고뇌와 열정을 아카이브 자료를 통해 살펴보고 그 의미와 가치를 확인 할 수 있는 전시가 되길 기대한다.


  • 해바라기와 소녀
    • 작풍명

      해바라기와 소녀

    • 작가명

      임직순

    • 제작년도

      1959

    • 재료

      캔버스에 유채

    • 작품설명

      임직순이 평소 “색채란 타고난 생리인 것 같아요. 색채화가란 말도 자주 듣지만 자유스럽게 색채를 구사해보고 싶은 게 제 욕심입니다” 라고 말한 것처럼 작가는 평생토록 빛의 대비와 색채의 변조를 통한 유기적인 조화를 이루며 형식적으로 안정된 구도를 이룬 작품을 하였다. <해바라기와 소녀>(1959)는 임직순의 대표적인 초기작으로 1959년 제8회 국전에서 특선한 작품이며 작품에서 적절한 색의 배치 그리고 치밀한 구도를 확인 할 수 있다.

  • 여수 신항의 전망
    • 작풍명

      여수 신항의 전망

    • 작가명

      임직순

    • 제작년도

      1971

    • 규격

      81x100cm

    • 재료

      캔버스에 유채

    • 작품설명

      1960, 70년대에는 자연에서 얻은 감동을 화폭에 재현할 때 작가는 직접 현장에서 그려 현실감을 강조하고, 색채의 사용에 있어서는 내적인 색감을 통해 자연의 아름다움을 정감 있게 표현하였다. 이러한 면모가 잘 표현된 작품이 <여수 신항의 전망>이며 이 작품의 구도는 화면을 수평으로 2등분하여 아래쪽에는 나무가 가득한 숲을 위쪽에는 바다와 하늘을 배치하고 대각선 구도를 이용해 화면에 입체감을 강조하였다,

  • 서재에서
    • 작풍명

      서재에서

    • 작가명

      임직순

    • 제작년도

      1976

    • 규격

      117x80cm

    • 작품설명

      임직순은 1972년 일본 시모무라화랑(下村畵廊, 하촌화랑)과 1974년 일본 시세이도화랑(資生堂画廊, 자생당화랑)에서의 개인전, 프랑스 모네 페트리화랑(Galerie Monnet&Petrie)에서의 개인전을 가졌으며 이후 1973년에는 유럽에 체류하면서 작업을 하였다. 이후 사실적인 묘사를 통해 자연과 인물을 표현하던 작품의 경향은 이전 초기 작업에 비해 색채는 훨씬 풍요해지고 강렬한 색채 대비가 화면 속에서 나타난다. 1976년에 제작한 <서재에서>는 여인 좌상에서는 드물게 보이는 인물의 배치로 여인을 대각선 측면좌상으로 배치하고 뒤쪽 배경의 서가도 비스듬히 그려 역동적인 운동감을 보여주고 있다.

  • 휴식
    • 작풍명

      휴식

    • 작가명

      임직순

    • 제작년도

      1984

    • 규격

      97x145cm

    • 재료

      캔버스에 유채

    • 작품설명

      임직순은 1980년대 중반 이후 꽃과 인물을 한 공간 속에 배치하고 색과 구조의 완벽한 조화를 보여주는 작품을 많이 제작한다. 이러한 형식의 대표적인 작품 <휴식>이다. 이전에 작품에 표현된 인물을 화면의 전면에 배치하는 것과는 다르게 실내에 배치한 식물과 사물에 중심에 여인은 하단에 배치하고 있다. 작가는 꽃과 여인 작품을 통해 궁극적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생명의 힘과 그 내면의 아름다움을 표현하고자 하였다.

  • 무등산의 노을
    • 작풍명

      무등산의 노을

    • 작가명

      임직순

    • 제작년도

      1980

    • 재료

      캔버스에 유채

    • 작품설명

      임직순은 평생토록 주제적인 부분에서는 꽃과 여인 그리고 자연을 주제로 작품을 한다. 특히 1980년대 이후 풍경화는 단순한 형태와 강렬한 색채를 통해 자연이 가지고 있는 본질을 드러내고자 한다. <무등산의 노을>은 대범하고 자유분방한 필치와 단순한 형태를 추구했던 1980년대 풍경화의 진수를 확인 할 수 있는 작품이다.

  • 정물
    • 작풍명

      정물

    • 작가명

      임직순

    • 제작년도

      1988

    • 규격

      53x41cm

    • 재료

      캔버스에 유채

    • 작품설명

      임직순은 정물화 중에서도 특히 꽃을 주제로 작품을 많이 남겼다. 화면 전면에 꽃을 배치하여 꽃의 화려함을 강조하고 있다. 꽃이 가득한 화면을 통해 화면의 전명성을 드러냄으로 평면적이지만 입체적인 화면을 보여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