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ma 광주시립미술관 Gwangju Museum of Art

모바일메뉴
오시는길 온라인미술관 사전예약

현재전시

허달재_가지 끝 흰 것 하나
허달재_가지 끝 흰 것 하나
  • ·기간

    2021.02.23 ~ 2021.06.13

  • ·장소

    시립미술관 본관 제3, 4전시실

  • ·관람료

    무료

  • ·주최 및 후원

    광주시립미술관

작품수

한국화 40여점

기획의도

광주시립미술관은 2021년 직헌(直軒) 허달재 초대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남도 미술의 근간 중 한 갈래인 남종화를 계승하는 작가의 작품을 통해 동시대 미술로서 표현되는 문인화를 소개하는데 의의가 있다. 전시 제목 《가지 끝 흰 것 하나》는 고려시대 정도전의 칠언절구 시 「매설헌도(梅雪軒圖)」 마지막 구절 중 앞의 네 글자(枝頭一白)를 차용하였다. 가지에 맺힌 매화의 아름다움부터 자연 만물에 대한 통찰과 이해까지 사고의 확장이 일어나는 것을 통해 문인문화에서 예술은 단순한 미적 표현 욕구만이 아닌, 자신의 깨달은 바를 전달하는 수단임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이번 전시에서 허달재의 문인정신이 그림이라는 시각 매체로 표현되는 과정을 보여주고자 한다. 뿐만 아니라 그림의 정신성이라는 개념이 중요한 문인화에서 그의 작품이 매화만이 아니라 다변하는 형상을 통해 재해석, 구성되는 면도 살펴볼 수 있다.

전시내용

허달재의 작품은 문인화의 시(詩), 서(書), 화(畵) 삼절을 갖추기 위해 전통적 소재와 개념을 유지한다. 그러나 여백과 공간에 대한 과감한 해석, 능숙한 선염(渲染)의 구사, 완숙한 운필(運筆)에서 나오는 자유로운 묵의 육채(六彩)를 통해 화려함과 절제, 두 가지 요소가 공존하는 독특한 조형세계를 시사한다. 이는 평론가 윤진섭이 ‘신남종화’라고 칭했던 만큼, 옛것을 이어 새로운 표현으로 재탄생시키는 일련의 전승과정으로도 해석된다. 전시를 통해 문인화가 새롭게 발전되면서 드러나는 현대 한국화의 세련미를 접할 수 있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