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네비게이션

현재전시

목록보기

전남대학교 그룹전 1819展

기간
2019.05.22 ~ 2019.05.28
관람료
-
장소
G&J 광주전남갤러리
주최 및 후원
-
작품수

회화 7점, 공예 1점, 조각 6점

전시내용

우리는 일상 속에서 수많은 공동체를 경험한다. 세상에 나온 후에는 가정에, 자라서는 학교와 직장 등 작게는 학급이나 동아리, 넓게는 주거지역 또는 나고 자란 나라까지. 이처럼 다수의 커뮤니티에서 많은 사람과 만나고 모이며 비로소 ‘사회적인 인간’으로서 완숙한 형태로 완성되어 간다. 인간은 공동체 안에서 살고, 살아가며 많은 이들과 부대끼면서 삶을 영위해 간다. 특히 한국인이라면 예로부터 이어져 온 두레, 계, 향약과도 같은, 상부상조를 중시했던 우리 조상들의 피를 이어받아 모임과 공동체 문화가 체화돼 있다.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정현종 시인의 시 ‘방문객’의 첫 구절이 생각나는 지점이다. ‘한 사람이 온다는 것 자체가 그의 일생이 통째로 오는, 어마어마한 일’이라고 시인은 말한다. 한 사람이 오는 것이 이렇게 커다란 크기라면, 과연 ‘사람이 모인다는 것’은 또 어떠할까. ‘일팔일구전’은 작은 모임에서 출발한 전시다. ‘전남대’라는 테두리에, 2018년~2019년이란 기간 중 들어와 있는 사람들이 생각과 머리를 모았다. 장르는 물론이고 전시 경력이나 나이, 국적에 구애받지 않고 속할 수 있는, 어떻게 보면 문턱을 없앤 모임이다. 또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미술’이라는 장르 아래 한 사람 한 사람이 마음을 모았다. 김세진, 김웅, 김인태, 루문, 손유안, 장원, 정지호, 조유나, 지성심, 최광수, 탁정은 작가다. ‘작업’이라는 큰 틀 아래 모인 열한 명의 작가는 마치 투쟁과도 같은 치열한 작업의 결과물들을 ‘1819전’에서 토해 낸다.

출품작가

김인태, 조유나, 김세진, 김웅, 손유안, 정지호, 탁정은, 지성심, 장원, 루문, 정겨울, 박서현, 최광수

TagCloud

※ 전시회를 보고 난 후 연상되는 단어나 느낌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 보세요.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