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네비게이션

현재전시

목록보기

제19회 하정웅청년작가초대전 -빛 2019

기간
2019.06.05 ~ 2019.08.25
관람료
무료
장소
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
주최 및 후원
광주시립미술관
작품수

회화․영상‧설치 38점

기획의도

하정웅명예관장의 메세나 정신을 기리고 왕성한 작품활동으로 실험성과 독창성 있는 작가를 발굴, 육성하고자 마련한 전시

전시내용

광주시립미술관의 하정웅청년작가초대전 “빛2019”는 미래 한국미술의 주역이 될 청년미술인들을 발굴하고 이들의 예술세계를 펼칠 수 있게 자리를 마련한 전시회이다. 광주시립미술관에서 신진작가의 발굴을 향한 움직임은 하정웅청년작가초대전부터 시작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무엇보다도 청년작가초대전을 제도적으로 운영하고, 지속적인 청년미술인 양성과 발굴의 장을 시스템적으로 마련하게 되었던 것은 하정웅(현 광주시립미술관 명예관장) 선생의 역할이 있었다. 1993년부터 광주시립미술관에 작품을 기증했던 하정웅 선생은 시스템적으로 청년작가 발굴과 육성을 해야 함을 강조했었다. 이와 함께 미술관은 미술관의 기능과 역할 그리고 정책 속에서 청년작가 지원의 제도적 마련을 위해 적극적으로 고심했고, 이후 청년미술인들의 작품 발표의 장을 마련해주는 하정웅청년작가초대전을 매년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2001년 하정웅청년작가초대전 ‘빛2001’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매년 개최해 오고 있는 하정웅청년작가초대전은 국내외 작가 중에서 작품 활동이 활발하고 창의성과 실험성이 돋보이는 45세미만의 청년작가를 선정해 전시회를 개최해 왔다.
하정웅청년작가초대전 “빛2019” 초대작가로 최종 선정된 작가는 이원경(대전), 이정기(광주), 임봉호(부산), 신준민(대구)이다. 이번 작가선정은 기존과 동일하게 45세미만의 작가로, 실험적이고 개성 있는 작품을 제작하고 있는 작가들로 기준을 정했다. 작가선정에 있어서 나이를 45세 미만으로 명시했던 것은 단순한 육체적 나이로 작가선정을 제한하기보다 자유로움과 실험성이 강한 참신함을 가진 작가군의 폭을 넓히고 동시에 완성도 높은 작품성과를 거둔 작가를 선정하기 위해서였다. 작가선정을 위해 미술관에서는 먼저 각 지역의 공립미술관의 학예연구직 회의를 거쳐 작가 추천을 받았다. 이번 작가선정은 광주시립미술관과 함께 부산시립미술관, 대구미술관, 대전시립미술관의 학예연구실 학예연구직들이 협조해 주었다. 각 미술관의 학예연구실에서 추천했던 1차 선정작가는 총 13명이었다. 각 지역에서 추천된 작가들의 활동 현황과 작품의 이해를 돕기 위해 미술관에서는 미술관의 연구직들을 초청하여 작품설명 세미나를 개최했고 작가들의 작품 특성과 장르 등을 고려해 광주시립미술관 학예연구직들의 회의를 거쳐 총 4명의 작가를 최종 선정했다.
이번 하정웅청년작가초대전 “빛2019” 초대작가들은 각자의 영역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독창적이고 개성 있는 작품들을 열정적으로 제작하는 작가들이다. 이들 청년작가들이 갖는 예리한 감성을 쫓아가며 현대미술의 새로운 움직임과 시대적 미의식의 흐름을 파악하고, 우리가 체감한 현대의 시대상을 작품을 통해 살펴볼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출품작가

이정기(Lee Jung-gi), 李廷淇
이원경(Lee Won-kyoung), 李元京
임봉호(Lim Bong-ho), 林鳳鎬
신준민(Shin Jun-min), 申峻旻

TagCloud
#물갸 #신비로워요

※ 전시회를 보고 난 후 연상되는 단어나 느낌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 보세요.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