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네비게이션

현재전시

목록보기

광주시립미술관 아카이브 프로젝트 2: 호남미술을 말하다

기간
2016.11.15 ~ 2017.02.19
관람료
무료
장소
광주시립미술관 본관 제3, 4전시실
주최 및 후원
광주시립미술관
작품수

아카이브자료 100여점, 구술채록영상 3건, 대표작품 60여점

기획의도

○ 광주 ․ 전남 미술사 연구를 위한 기초자료의 부족과 이에 따른 미술사 연구의 단절과 공백을 메우기 위한 시도에서 비롯되었음

○ 원로 작가들이 소장한 주요한 아카이브 자료와 대표작품, 작가들을 대상으로 구술 채록한 채록문과 영상을 전시하여 광주, 전남 미술을 면밀하게 볼 수 있는 기회 마련

전시내용

아카이브(Archives)는 일반적으로 공공의 기록이나 역사적 기록물을 저장하는 장소, 혹은 그 대상이 되는 기록물을 일컫는다. 아카이브 컬렉션 대상이 되는 기록물은 주로 개인이나 기관이 생성한 문서류, 사진류, 이미지류, 비디오류, 사물류 등이 있다. 특히 예술관련 아카이브는 준작품적 성격을 띠며 작품과의 밀접한 연관성과 다양한 매체로 구성된 컬렉션이라는 특수성을 가지며 한 작가의 삶과 작품을 전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촉매제 역할을 한다.
《광주시립미술관 아카이브 프로젝트 2: 호남미술을 말하다》는 원로작가들이 소장한 주요한 아카이브 자료와 작품, 그리고 작가들을 대상으로 구술채록한 영상과 채록문을 함께 볼 수 있는 전시이다. 즉, 사진, 신문기사, 엽서, 전시 팸플릿, 화첩, 상장 등 여러 실물자료를 통해 미술가로 성장했던 배경, 작품 활동의 전개 과정, 작가의 예술관 더 나아가서 작가들이 체감했던 광주전남 미술을 보다 면밀하게 살펴볼 수 있겠다.
이번 전시는 2015년 개최했던 《광주시립미술관 아카이브 프로젝트 1: 호남미술을 듣다》를 이은 전시로서 광주 ․ 전남 미술사 연구를 위한 기초 자료의 부족과 이에 따른 미술사 연구의 단절과 공백을 메우기 위한 시도에서 비롯되었다. 전시와 함께 호남미술 관련 보존할 만한 가치를 지닌 자료를 발굴하고 수집하여 미술관 아카이브 구축과 미술사 연구의 토대로 활용하고자 하는 의미가 있다.
이번 전시 초대작가는 성오(星悟) 탁연하(卓鍊河, 1932~), 백민(白民) 조규일(曺圭逸, 1934~), 금봉(金峰) 박행보(朴幸甫, 1935~)이다. 1930년대 초중반에 출생한 이들 작가는 현재 회화와 조각 분야에서 광주전남 미술을 다진 원로작가들이다.
전시 준비와 함께 미술관에서는 미술사 연구자들과 함께 이들 원로 작가 3인의 작품 활동과 그들이 살아온 호남미술의 상황 등을 구술 채록하고 영상과 구술채록집으로 담았다. 작년에는 전시회 초대 작가였던 작가 중 구술채록이 남아 있지 않는 김영태 화백과 박남재 화백의 구술채록을 진행했었는데 올해에는 초대작가 3인 모두를 대상으로 했다. 이들 구술채록 자료는 문헌 자료가 부족한 광주전남미술사 연구의 공백을 메울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으로 여겨진다. 구술채록은 현장성이 개입되고, 구술자의 주관이 반영되기 때문에 문헌 자료에 비교하면 신뢰도가 낮은 것으로 평가되기도 하지만 이들 구술채록을 기초로 하여 현존하지 않는 문헌자료를 대체하거나 보완하고 더욱 객관적인 분석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전시를 통해 보여줄 구술채록 과정과 전시회 준비 과정에서 발굴된 여러 아카이브들은 광주전남 미술사 연구의 중요한 역할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출품작가

탁연하, 조규일, 박행보

TagCloud
# #DESTINY #dream #hi #hihi #ing #OK #oops #TAG #WHo!? #Write #기록 #기억 #내고향 #미술 #슬프다 #아카이브 #좋다 #태그입력 #태그태그 #호남

※ 전시회를 보고 난 후 연상되는 단어나 느낌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 보세요.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