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네비게이션

  • 로그인
  • 전체메뉴보기
  • 광주광역시청
  • 언어선택

기타

목록보기

한국·대만 교류전

기간
2017.07.08 ~ 2017.09.17
관람료
무료
장소
타이페이시립미술관 갤러리 1A 1B
주최 및 후원
광주시립미술관, 타이페이시립미술관
작품수

20여점

기획의도

❍ 2017 타이페이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기념으로 광주시립미술관, 타이페이시립미술관 공동기획의 한국·대만현대미술전 개최
❍ 전시와 공연 형태가 혼합된 전시

전시내용

Arena(社交場)는 춤, 인체, 연극, 음악, 사운드, 이미지 및 텍스트를 함께 묶어 전시와 공연의 융합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를 찾게 만든다. 결정적으로 예술 전시와 공연이 섞여있는 방식은 두 작품이 유사성이 있던 융합된 장르이던 창조적인 "공생"의 한 형태로 볼 수 있다. 전시의 의미적인 관점에서 공연은 “살아있는 대상들”을 전시하는 개념을 가지고 있다. 근본적으로 이런 종류의 작품이 전시의 구조 내에 배치되면 참가자들은 전시 기간 내내 반복적으로 참가하고 수행하여 연속적이고 주기적인 전시의 기능을 제공한다. 가장 큰 차이점은 표현의 비시각적인 형식과 즉각적인 현재의 전시 방식을 통해 이루어진다.

그러한 맥락에서 이 전시회는 라이브 아트와 정적인 전시를 결합하고 있다. 전시된 작품들은 타이페이시립미술관과 광주시립미술관 간의 교류전을 포함한다. 대만 작가들은 단지 관람자의 의식에 존재하는 경험뿐만 아니라 관람자를 위한 실제 경험을 끌어내기 위해 단일 작품에서 구조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즉, "관람자를 중재하는 것"을 의미 한다. 한편, 광주시립미술관 7명의 작가들은 현재 전성기의 최고의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들을 전시한다. 평면, 설치 및 영상작업과 같은 다양한 예술 형식을 통해 한국 예술의 다양성과 가치를 보여주고 있다. 이 "Arena"를 통해 대만작가와 한국작가는 현저하게 구분되고 현재 시점의 중요성을 강조한 작품들을 발표하고 현재의 타이페이시에서 개최되는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와 함께 사회 수준의 대화에 참여하고, 더 나아가 혼합 영역의 사회적 환경 즉, 표면상으로 나타나는 것이든지 현대 시대에 존재하는 것들에 대해 잠재되어 있는 것들을 찾아내려고 한다.

전시 된 작품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일련의 라이브 전시들은 다양한 수준의 전시 및 공연을 보여준다. 전시 공간 안에서 작가들은 참여 예술, 웹 캐스트 및 강연 퍼포먼스에서 부터 인형극, 다큐멘터리 극장, 댄스, 음악, 사운드, 퍼포먼스 아트 및 비디오에 이르기까지 단일 집단 주제로 구성된 다양한 공연 형식을 만든다. 궁극적으로 이번 전시회가 형식 (전시 및 공연)에 대한 의식을 통해 달성하고자하는 목표는 관람자들이 오랫동안 전시회를 여유롭게 감상하게 하고 삶 가운데 각종 정신적 불안감, 신경적 불안감, 흥분 상태, 혹은 어려운 상황에 처한 관람자를 격려하는 것이다. 그것은 현대 미술의 형식과 매체, 관람자와 작가와의 관계, 예술 환경의 사회적 및 공공적 특성에 관한 질문을 던지는 것이다.

TagCloud

※ 전시회를 보고 난 후 연상되는 단어나 느낌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 보세요.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