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네비게이션

  • 로그인
  • 전체메뉴보기
  • 광주광역시청
  • 언어선택

현재전시

목록보기

안성진 개인전 (‘종이 없는 서예전’)

기간
2018.08.01 ~ 2018.08.07
관람료
무료
장소
G&J 광주전남갤러리
주최 및 후원
광주시립미술관
작품수

서예작품 50여점

전시내용

안성진 작가의 작품은 기존의 표구 방식의 틀을 벗어나 작가가 직접 글씨 작품부터 표구까지 제작하여 작품을 완성한다. 족자나 액자방식의 표구는 보존방법에 차이가 있겠지만 습기에 약하고 시간이 흐를수록 작품이 변질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안성진 작가의 표구방식은 종이를 타일이나 도기에 코팅 하여 그라인더로 조각한 후 글자를 재배치하여 액자를 만드는 방식으로 습도에 보호되는 장점이 있다. 또 다른 특징으로는 작품 모두가 小字를 써서 60*60cm 종이에 1400자의 글씨를 넣은 작품도 있다.

小字를 쓰게 된 동기는 큰 글씨 작품은 전시 면적이 크고 이동이 불편하여 소유하기 다소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작가의 작품은 작은 공간에 원하는 문장을 표현할 수 있고 이동이 용이하며 환경에 영향 없이 보존이 가능하다. 보통의 작가들이 小字를 쓰는 것을 꽤 부담스러워하는 경향과는 달리 이번 작가의 개인전에서는 완성도 높은 작품을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도록도 작가가 직접 디자인하고 편집하여 도록을 보는 묘미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작가는 도록의 첫 작품으로 등장하는 캘리그라피 작품 “바람이 머물러 생각을 푸는 곳”처럼 관람자가 서예작품을 관람하며 단순한 예술 감상이 아닌 종교와 가족이 있는 삶을 생각하고 가족의 중요성을 느껴보는 전시를 기획했다.

출품작가

안성진

TagCloud

※ 전시회를 보고 난 후 연상되는 단어나 느낌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 보세요.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