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네비게이션

현재전시

목록보기
宋英玉 탄생 100년展-나는 어디에

宋英玉 탄생 100년展-나는 어디에

기간
2017.07.06 ~ 2017.09.17
관람료
무료
장소
광주시립미술관 분관 하정웅미술관
주최 및 후원
광주시립미술관
작품수

51점

기획의도

○ 재일 1세대 대표 작가인 송영옥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송영옥 탄생 100년展 개최
○ 뛰어난 예술적 기량을 갖추고도 불운한 시대를 짊어진 운명 탓으로 고단한 삶을 살았던 송영옥의 생애와 예술적 성과를 재조명하는 기회로 삼고자 함

전시내용

올해 탄생 100주년이 되는 재일작가 송영옥은 일제 강점기 일본으로 이주‧정착하여 일관된 주제의식과 독창적 작품세계, 뛰어난 필력을 인정받는 재일 1세대 대표 작가이다. 그러나 불행하게 뛰어난 예술적 기량을 갖추고도 불운한 시대를 짊어진 운명 탓으로 한국 근현대미술사에서 제대로 조명 받지 못한 채 1999년 안타까운 생을 마감하였다.

송영옥은 1917년 제주태생으로 소학교 4학년 때 도일하였다. 해방 후 두 차례 귀향을 시도 했으나 실패하고, 조선 국적에서 남한(한국) 국적으로 신고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조총련계 사람으로 분류되어 고향에 돌아올 수 없게 된다. 첨예한 남북 이데올로기의 대립 상황 속에서 남과 북 그 어디에도 속할 수 없고, 재일 한국인으로서 차별과 소외, 가난이라는 극한의 현실 속에서 부유하는 삶을 살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되어버린 것이다.
이러한 시대적 격변기 속에서 겪은 자기 정체성의 박탈과 가혹한 현실의 무게는 고스란히 작품에 스며들어 상처 받은 자들의 처절한 외침이나 절망적 상황에서의 몸부림, 부조리한 현실에 대한 고발 등을 주제로 다루게 된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자신이 직접 체험한 고통의 무게를 실은 작품들은 단순한 문제의식의 표출을 넘어서 보는 이에게 그 고통과 처절함이 절절히 전달된다는 점이다.

하정웅컬렉션의 송영옥 작품에는 재일 디아스포라로서 질곡 진 근대사의 큰 풍랑을 겪으며 시대를 증언해 온 송영옥의 시대 비판의식과 주제의식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라는 히포크라테스의 명언처럼 작가 송영옥은 아쉬움을 남긴 채 떠났지만, 남아 있는 작품을 통해 그의 예술세계가 빛을 볼 수 있으리라 기대해 본다.

출품작가

송영옥

TagCloud
#디아스포라 #宋英玉 #하정웅

※ 전시회를 보고 난 후 연상되는 단어나 느낌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 보세요.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만족도 조사